현재위치 : Home > 신간안내

가헌사 2    
저자:신기질 저, 서성 역주
출판일월일:2020년 7월 15일
판형/면:신국판 / 352면
ISBN:979-11-6586-085-1 94820
판매가격 :
수 량 :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동양편 623


가헌사(稼軒詞)는 송대 신기질(辛棄疾, 1140~1207)이 지은 사() 전집이다. 현존하는 작품 629수를 모두 번역하여, 시대를 격렬하게 살다간 송대 지식인의 정신과 감성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는 노래의 가사라는 뜻으로 시와 유사한 문학 형식이다. 송대에 가장 높은 성취를 이루었기에 송사(宋詞)라고도 불리며, 당시와 함께 중국의 대표적인 운문 형식으로 친다. 송대 사인들 가운데 가장 많은 사를 지은 사람은 신기질이며 소동파와 병칭되어 소신(蘇辛)이라 불린다.

신기질은 금나라가 점령한 산동 제남에서 태어나 23세 때 의병을 이끌고 남송으로 내려왔기에 기본적으로 무인이었다. 그의 작품도 북벌과 현실에 대한 비판으로 쇳소리가 울려 원래 우아하고 여성적인 정서를 담았던 사를 의지적이고 남성적인 감성을 주입하여 사의 표현 영역을 확장시켰다. 남송에서 지방관을 전전하며 북벌을 주장하였지만 조정과 고관들은 현실에 안주하면서 신기질은 평생의 꿈을 이루지 못하였다. 대신 그의 작품은 넘치는 열정과 강개하고 비장한 정서가 호방한 풍격으로 형상화되어 남겨졌다. “취하여 등 심지 돋우고 검을 바라보니, 꿈에서 보이던 군영의 호각소리.”(醉裏挑燈看劍, 夢回吹角連營.)라며 몽매에도 북벌의 꿈을 잊지 못하지만 서북으로 장안 쪽 바라보니, 안타깝게도 무수한 산으로 막혀 있구나.”(西北望長安, 可憐無數山.)라 탄식한다. 송사에 실린 신기질의 전기에는 그의 작품이 비장하고 격렬하다’(悲壯激烈)고 요약하였다.

호방사 이외에도 천고의 수많은 흥망성쇠, 유유히, 장강은 끝없이 출렁거리며 흘러간다.”(千古興亡多少事, 悠悠, 不盡長江袞袞流.)며 노래한 침중한 회고사, “연못을 파서 달을 불러온다”(鑿箇池兒喚箇月兒來)는 한적한 은일사, “내 보기에 청산이 수려하니, 청산도 나를 보고 그렇게 생각하리라.”(我見靑山多嫵媚, 料靑山見我應如是.)며 자연과의 화해를 담은 산수사 등 다양한 예술 풍격을 구현하였다.

중국의 최대 검색엔진인 바이두(百度)가헌사중의 뭇사람 가운데 그녀를 천백 번 찾다가”(衆裏尋他千百度)천백 번’(千百度)에서 나온 것으로, 끝없이 찾고 추구하는 치열한 정신을 반영하였다.

신기질의 작품에는 시대 상황을 누구보다 먼저 걱정하고, 모순된 사회에서 끝없이 시도하고, 남과 자신의 생활을 고민했던 진지한 추구와 열정이 맺혀있기에 오늘날에도 여전히 매력적이다.